바이욘, 2008







'다정한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무렵 프놈바켕  (2) 2009.10.17
위대한 업적  (4) 2009.10.15
크메르의 미소  (4) 2009.10.14
다시 찾은 muan baan!  (7) 2009.09.30
삶이 예술 IN PAI  (6) 2009.09.30
빠이(Pai)의 멋!  (2) 2009.09.29
Posted by 샨티퀸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怡和 2009.10.15 02:04 신고

    흐~ 사람들이 미소라기 보다는 표정이 무서워보입니다.
    리얼~하게요.^^

  2. addr | edit/del | reply 바람처럼~ 2009.10.20 01:41 신고

    바이욘이네요 ^^
    참 저도 저기에 갔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